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검색

병원뉴스
> 병원소식 > 병원뉴스
[전북대병원블로그] 건강이야기 치주질환 - 치주과 윤정호 교수
작성자 |
치과병원
등록일 |
2020-06-08
조회 |
246

치태,치석 제거로 염증 원인 차단... 잇몸뼈 상하면 임플란트 시술 어려워

전북대학교병원 치주과 윤정호 교수

- 백세시대, 삶의 질을 좌우하는 치주병, 잇몸건강

30-40대 나이가 넘어서면, 잇몸이 자주 붓고 피가 나며 시린 증상을 경험하게 된다. 가벼운 잇몸 출혈이나 시린 증상은 칫솔질을 잘하면서 구강관리에 신경 쓰면 별다른 문제없이 호전되는 경우가 많으나, 잇몸이 지속적으로 붓고 피가 나며 입냄새가 심하거나 간혹 농(고름)이 치아 근처 잇몸에서 흘러나오고 통증이 있으면 치주병을 의심해야 한다. 치주병은 한국 중년의 상당수가 지니고 있는 잇몸병으로, 현재 한국인 10대 만성질환 중 하나에 해당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9년 자료에 따르면 외래 다빈도 질환 통계에서 ‘치은염 및 치주질환’이 환자수와 요양급여비 총액에 있어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이는 2위인 급성기관지염 등 상위에 분포한 질환들이 대부분 감기와 관련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치주병이 우리나라 국민들이 가장 많이 앓고 있는 만성 질환임을 알 수 있다. 전북대학교병원 치주과 윤정호 교수와 함께 ‘치주병’에 대해 알아본다.

Q 치주병이란?

A 일반적으로 치주병은 세균 덩어리인 치태(플라그:plaque) 및 치석 등으로 인해 잇몸에 생긴 염증이 치아를 지탱하는 뼈, 즉 치조골(잇몸뼈)를 녹게 만드는 만성 염증성 질환을 말합니다. 치아를 지탱하고 있는 치주조직인 잇몸 및 잇몸뼈가 서서히 파괴되어서 이가 흔들리게 되고 결국에는 치아가 빠져 버리는 병입니다. 만성 질환이어서 증세가 더디게 진행되고 좀처럼 통증을 느낄 수 없어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게 됩니다. 흔히 풍치라고 하는데 치주질환, 잇몸병 등으로 일반적으로 말해지고 있습니다.

Q 치주병의 원인은?

A 우리 잇몸은 겉에서 보이는 살과 속에 있는 잇몸 뼈, 그리고 치아와 뼈를 연결시켜주는 치주인대를 비롯한 치주부착기구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런데 이부분 즉 치아 주변 살이 만나는 지점에 세균이 자라게 되고, 그 결과 잇몸 살에 염증이 생기게 되면 이 부분이 주머니 모양으로 변하게 되고 세균이 자라기 쉬운 모양으로 변하게 됩니다. 이를 치주낭이라고 하는데 이 단계가 되면 주변의 잇몸 뼈가 상하게 되고 심한 경우에는 치아가 흔들리고 이가 빠지게 됩니다.

Q 치주질환의 기준은

A 칫솔질을 할 때 칫솔에 피가 묻어나거나 잇몸에서 피가 나는 경우를 들 수 있겠습니다. 잇몸 출혈은 가장 대표적인 치주질환의 증상입니다. 칫솔질을 할 때 가장 흔하게 발견되지만 침에 섞여 나오기 때문에 알아차리지 못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리고 거울로 내 잇몸을 보았을 때 잇몸이 빨갛게 변하거나 부어오른 경우도 치주질환을 의심해야 합니다. 그리고 이와 이 사이가 벌어져서 음식물이 자주 끼고 잇몸이 내려가서 치아가 길어 보이는 경우에, 치주병이 진행되어 치조골이 파괴되어 잇몸이 따라 내려간 경우로 치주질환이 상당히 진행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입에서 구취가 나고 치석이나 치태가 많이 보이는 경우에도 주의를 요합니다. 한 가지 덧붙이자면, 흡연은 치주질환을 일으키는 위험요인으로 잘 알려져 있기 때문에 담배를 피우시는 분들은 치주병 발생을 항상 주의하셔야 합니다.

Q 스케일링을 하고 나서 이가 더 시린 이유

A 기본적으로 스케일링을 한다고 이가 시리거나 상하지는 않습니다. 보통 너무 오랜만에 스케일링을 받으면 너무 큰 치석 덩어리가 떨어져 나가면, 평소에 더러운 치석이라는 옷을 입고 있다가 그걸 떼어내니까 일시적으로 시릴 수도 있는데, 대부분은 시간이 지나면서 좋아지게 됩니다.

Q 임플란트에서도 치주병처럼 염증이 생기게 되나

A 우리가 임플란트를 하면 충치가 생기질 않고, 아주 잘 씹히기 때문에 자칫 유지관리에 소홀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처음에는 이가 빠진 기억이 있고 망가질까 봐서 조심해서 씹고 열심히 양치질 하시다가 일정 기간이 지나시면, 소홀해지게 되는데 이렇게 되면 임플란트 주변으로 염증이 생기게 되는데 ‘임플란트주위염’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치주병과 마찬가지로 세균이 일차적인 원인이기 때문에 이들 잘 닦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특히, 임플란트 주위염과 같은 경우에는 일반 치주병보다 더 빨리 그리고 더 크게 치조골 파괴가 일어나기 때문에 정기적인 치과검진이 무엇보가 중요하게 됩니다.

Q 치주병을 치료하는 방법은

A 가장 중요한 것은 잇몸질환과 잇몸염증의 원인인 치태와 치석을 제거하고 잇몸염증에 의해서 파괴된 잇몸 및 잇몸뼈(치조골)의 형태를 회복시키고 건강한 구강 환경을 만드는 일입니다. 임플란트도 잇몸과 잇몸뼈 속으로 삽입되어진 부위의 주변에 불결함이나 염증현상이 생기지 않도록 특히 유의해야 하며, 필요시 자연 치아에서와 유사한 치료를 하게 됩니다. 우선 이 질병의 원인이 되는 치태 및 치석 등을 구강내 치아에서 깨끗하게 초음파 치석제거기 등으로 제거하는 스케일링을 시행합니다. 잇몸뼈 파괴가 심하게 되면 잇몸 치료를 통해서도 해결할 수 없어 치아를 뺄 수밖에 없는 경우가 많게 됩니다. 또한, 이렇게 치주병이 진행되어 잇몸뼈의 파괴가 심하여 치아를 뽑게 되면, 최근 치과에서 많이 하고 있는 임플란트 시술 또한 더욱 어렵게 되고, 이를 위해서는 잇몸뼈를 다시 만들어야 하는 부가적인 치료가 필요하게 됩니다.

Q 치주병 예방 방법은?

A 모든 질병과 마찬가지로 치주병이 발생된 후 치료하는 것보다는 미리 치주병을 예방하는 것이 보다 경제적이며 보존적이고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규칙적인 칫솔질을 통해 치주병의 예방이 가능하며, 정기적인 치과검진과 스케일링을 통해 치주병의 예방뿐만 아니라 전신적인 건강 상태를 증진시켜 행복한 백세 장수시대를 앞당기는 첫 걸음이 되도록 해야 하겠습니다.

전북대병원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nuh100/221963962618

목록

병원소식

  • 유튜브
  • 페이스북

NOTICE